신문뉴스

영상뉴스

홍보뉴스


신문뉴스

> 뉴스 > 신문뉴스


No: | 글쓴이:운영자 | 등록일:2015-06-13 | 조회:1
"편히 쉬세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영면 본문"편히 쉬세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영면
김외한·김달선 할머니, 안동·포항서 영결식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지난 11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외한·김달선 할머니의 영결식이 13일 경북 안동시 안동의료원 장례식장과 포항시민장례식장에서 각각 열렸다.

불교식 가족장으로 열린 김외선 할머니의 장례식에는 유족과 할머니가 생전에 생활했던 나눔의집 관계자 등 수십명이 참석해 할머니의 마지막을 지켜봤다.

나눔의집 측은 김 할머니의 발인제 때 할머니의 한 많은 삶을 위로하는 조사(弔辭) 형태의 짧은 글을 읽어 고인을 추모하려고 했지만 유족들의 오열로 조사를 읽지 못했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외한 할머니 빈소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지난 11일 오후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외한 할머니의 빈소가 12일 오전 경북 안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2015.6.12 leeki@yna.co.kr

↑ 위안부 피해자 김달선 할머니 빈소 (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1일 오후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달선 할머니의 빈소가 12일 경북 포항시민장례식장에 마련됐다. 2015.6.12 psykims@yna.co.kr

↑ 위안부 피해자 김달선 할머니 (포항=연합뉴스) 11일 밤 경북 포항의 한 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김달선(91) 할머니. 사진은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회원들이 지난해 6월 김 할머니가 입원한 병원에서 생일잔치를 했을 때의 모습. 2015.6.12 <<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 sds123@yna.co.kr

↑ 일본 위안부 피해자 김외한 할머니 별세 (광주=연합뉴스)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외한(81) 할머니가 11일 오후 8시 40분 광주 한 병원에서 노환으로 타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51명으로 줄었다. 사진은 김 할머니의 생전 모습.2015.6.11<<나눔의 집 제공>> goals@yna.co.kr

김 할머니의 장지는 앞서 타계한 다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장지인 충남 천안의 '망향의 동산'이 아니라 안동시 풍산읍 노리에 있는 '안동추모공원'으로 정해졌다.

사망 이후에도 씻지 못할 자신의 상처를 어루만져준 남편과 가까이 있기를 원했던 김 할머니는 수년 전 안동추모공원을 찾아 묘터를 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안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제를 마친 할머니의 시신은 남편과 함께 살던 집을 돌아본 뒤 장지인 안동추모공원으로 옮겨져 유족들의 슬픔을 뒤로하고 매장됐다.

김외한 할머니와 같은 날 숨진 김달선 할머니의 장례식은 13일 정오께 포항시민장례식장에서 열린다.

김달선 할머니의 유족들은 가족 발인예배로 조용하게 장례를 치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할머니의 시신은 발인예배가 끝나면 포항시립화장장에서 화장된다.

유골은 포항시 북구 여남동에 있는 김 할머니의 조모가 묻힌 묘지 근처에 뿌려질 것으로 알려졌다.

김달선 할머니는 생전 자신이 사망하면 유골을 할머니 묘 근처에 뿌려달라는 말을 수차례 했다고 유족들은 전했다

 


<-이전글: "유엔이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하겠다"
||

16세때 위안부 끌려가 대만·싱가포르 등서 처참한 삶-눈물짓던 할머니, 恨 못풀고 또 하늘나라로 : 다음글->